Life

또 우분투 설치. XBMC와 SMPLAYER 본문

개발/지름

또 우분투 설치. XBMC와 SMPLAYER

Tertis 2013.04.13 16:22

서버로 쓰고 있는 피씨에 우분투 12.04.2 LTS버전을 설치했다.

윈도우를 쓰고 있었지만, 나에겐 라이센스 키가 하나밖에 없을 뿐이고...

게임용 PC에도 똑같은 라이센스로 깔았을 뿐이고(결국 불법)


뭐 게임용 PC의 사용이 극히 드물지만, 요즘 퇴근시간이 좋아지면서, 직장인의 꿈 칼퇴 시간이 남아서 잉여잉여하니 감행

하루밖에 안 되서 계속 삽질 중이지만, 느낌 & 삽질 정리


1. 폰트가 깔끔하다.

예전에 백묵체인가 뭔가..한 9.04 쯤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, 아여간 그때는 글씨가 뿌옇게 보였다. 나눔고딕을 채택한 것 같은데, 아직 윈도우의 깨끗한 폰트와는 뭔가 좀 차이가 있는 것 같지만, 하여간 깔끔한 듯.


2. XBMC의 영상 재생 이상

윈도우에서 XBMC를 사용해서, 영상을 감상을 덕질 하고 있었는데, 일부 영상의 영상/음성 싱크가 안 맞아서 인 듯 하다.

뭐 이건 답도 없고. home디렉토리의 설정 파일을 다 열어봐도 코덱을 어디서 설정하는지 모르겠으니 일단 패스

검색으로 SMPlayer에서 -nocorrect-pts 옵션을 주면 된다고 해서 SMPlayer를 깔았더니, 아예 설정을 조작하는 부분이 있어서

일단 이걸 사용하기로 결정.


문제는 xbmc에서 쓰던 휴대폰의 remote기능인데, 이건 어떻게 할지 모르겠음.

진짜 앱이라도 만들어야 하나. 근데 난 맥북이 없잖아? 안될거야 아마


unity를 채용해서 구리다는 사람도 많은데, 굳이 그정도까진 아닌 것 같고. ui도 나름 깔끔한 편


일단 다음에는 ftp를 열어야 할 듯 함.

근데 전원 관리는 어떻게 되는 지 잘 모르겠음. 윈도우 사용 시에는 asus EPU4 라는게 있어서 클럭 조정이 자동으로 되던데 말이지.

전기세 크리 맞으려나


일단 계속 써서 익숙해 지는 게 우선인 것 같다.

0 Comments
댓글쓰기 폼